배성규 개인전 <길위에서>

<길 위에서>

8.3 - 8.7​

참여작가: 배성규

삶이란 수없이 다양한 종류의 길을 걷는 일이다.

우리가 지금 걸어가고 있는 이 길이,

어제의 누군가 걸었던 길이고

지금도 누군가 걷고 있는 길이며

내일의 누군가 걸어갈 길이다.

우리가 걷고 있는 이 길.

일상에서 매일 마주하는 평범한 이 길을

한층 더 소중하고, 아름답게 바라보는 계기가 되길.

이 길을 걷는 우리의 걸음걸음에

감사함과 소중함이 함께 하기를...

현재는 곧 과거가,

미래는 곧 현재가 되는 삶 속에서

늘 앞으로 나아가는 생을 기록하며

내 고유의 삶을 그려 나아가려고 한다.






2022. 배성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