태우 개인전 <GALLERY VACANCE>




전시일자: 2019. 7.27 - 8. 5

전시작가: 태우


산수화는 평면 위에 그려지지만, 그 속에는 자연의 모습과 공간, 인간과의 관계성이 자유롭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. 이는 곧 산수화가 물리적인 평면의 공간으로 제한되지 않고, 정신적인 공간으로 이동하여 상상의 자유를 가질 수 있음을 의미한다. 이에 산수화는 화가와 그림, 감상자의 상상력이 상호작용하며 유기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그림이다. 화가는 자연에서 느낀 체험과 산수의 형태를 압축적으로 한 화면에 표현하고, 감상자는 화가가 표현한 그림 속에서 강을 건너고 산을 넘는 여행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.

작가는 2015년 현대사회에서 말하는 산수화는 어떤 모습일까 고민했다.